속기사이야기

35년차 베테랑 국회 속기사 손숙자씨 “역사 현장 늘 지켜… 8일간 필리버스터 가장 기억 남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1-03-19 12:12 조회70회 댓글0건

본문

 

“역사 현장 늘 지켜… 8일간 필리버스터 가장 기억 남아”

 

35년차 베테랑 국회 속기사 손숙자씨
 

“5공 청문회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명패를 던질 때도, 최순실 청문회에서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블랙리스트 있었죠’를 18번 외칠 때도 속기사들은 늘 역사의 현장에 있었죠.”

 

1983년 국회 의정기록과에 입사한 손숙자(55) 서기관은 직업에 대한 자부심 하나로 지난 35년간 ‘역사의 페이지’를 만들어 왔다.

손 서기관은 15일 “사관처럼 기록을 남기는 일을 직업으로 삼으면 보람될 것 같아 속기 공부를 시작하게 됐다”며 “제가 처음 입사했을 때는 말을 직접 손으로 받아 적어야 했는데 1분에 320자 정도는 써야 업무가 가능했다.

지금은 속기기계를 사용하는데 일반 컴퓨터 타수로 환산하면 약 900타 정도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질의와 고성이 난무하는 국회에서 발언자의 말을 빠짐없이 기록하려면 극도의 집중력이 필요하다. 게다가 같은 자세로 작업을 하다 보니 속기사들은 직업병 한두 개쯤 훈장처럼 갖고 있다.

손 서기관은 “손가락, 손목, 어깨 등이 아픈 건 물론이고, 번문(飜文) 과정에서 같은 소리를 반복해서 듣다 보니 난청이 오기도 한다”며 “하지만 완성된 회의록이 나왔을 때 느끼는 뿌듯함은 말로 표현하지 못할 만큼 크다”고 말했다.

국회에서 산전수전 다 겪은 손 서기관에게도 2016년 더불어민주당이 실시한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는 특별한 기억으로 남아 있다.

손 서기관은 “2016년 2월 24일 오후 7시쯤 필리버스터가 시작됐는데 처음에는 그게 8일 동안 이어질지 상상도 못했다.

그때 만든 ‘제340회 국회본회의 회의록’ 분량이 자그마치 1696쪽”이라며 “당시 의정기록과에 있던 125명이 조를 나눠 매일 출근을 했는데 나중에는 가족마저 ‘불쌍하다’고 하더라”고 했다.

실시간으로 말을 받아치다 보니 ‘호불호 의원’도 있기 마련이다. 손 서기관은 “발언 도중 흥분을 하거나 심한 사투리를 쓰는 의원은 기피대상”이라며 “말을 논리적으로 하면 속도나 사투리와 관계없이 속기가 수월하다. 대표적인 인물이 민주당의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표창원 의원, 자유한국당의 주호영 의원 등”이라고 밝혔다.

인공지능(AI) 시대가 다가오며 속기 분야도 큰 도전에 직면해 있다. 손 서기관은 역사의 한 장면에 마침표를 찍기 위해선 여전히 사람의 손길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손 서기관은 “최순실 청문회에서 박범계 의원이 웃음을 터뜨리는 장면, 국감에서 김진태 의원이 벵골고양이를 소개하는 장면 등을 생생하게 표현하는 작업은 결국 현장 분위기를 직접 보고 느끼는 속기사만이 할 수 있다”고 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